정부, '마스크' 공적판매처 통해 501만개 푼다
정부, '마스크' 공적판매처 통해 501만개 푼다
  • 이인영 기자
  • 승인 2020.02.2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28일 마스크 공적판매 수급상황 발표

【월드경제신문 이인영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 이후 공적판매처를 통해 공급되는 마스크 수급 상황을 발표했다.

정부는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의료·방역현장, 일반 국민에게 마스크가 공급될 수 있도록 판매처·지역·장소 등을 고려해 1일 공급 목표량을 500만개로 정하고, 판매처별 배분 계획을 수립했다고 28일 밝혔다.

마스크 생산업자는 생산량의 50% 이상의 물량을 공적판매처(우정사업본부, 농협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 약국 등)로 신속하게 출고해야 한다. 1일 공급 목표량은 대구·경북지역 100만개, 우체국 50만개, 농협 하나로마트 50만개, 공영홈쇼핑·중소기업유통센터 10만개, 약국 240만개, 의료기관 50만개다.

식약처에 따르면 오늘(28일) 공적 판매처를 통해 공급되고 있는 마스크는 총 501만1000개이며,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청도)에 특별공급으로 104만5000개, 약국·우체국·농협 등 공적 판매처에 271만5000개, 의료기관에 125만1000개가 공급될 예정이다.

판매처는 전국 2만4000개 약국을 비롯해, 서울·경기를 제외한 약 1900개 농협 하나로마트, 읍·면 소재 1400개 우체국, 공영홈쇼핑, 중소기업유통센터이며, 지역·장소에 따라 판매시간은 다를 수 있다. 

식약처는 "모든 국민이 마스크를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약 130개 마스크 제조업체에 직원을 파견해 유통상황을 매일 점검하고, 생산을 독려해 공적 판매 물량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모든 자원을 동원하고 있으며,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식약처·공정위·국세청·관세청·경찰청·지자체로 구성된 정부합동단속을 실시하고, 적발될 경우 엄중히 처벌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스크 공적 판매 계획(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