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마스크' 시중에 첫 공급…대구·경북지역 100만개 최우선 지원
식약처, '마스크' 시중에 첫 공급…대구·경북지역 100만개 최우선 지원
  • 이인영 기자
  • 승인 2020.02.2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수급 조정조치 후 첫 생산된 마스크 공급 시작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월드경제신문 이인영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 첫날인 오늘, 첫 생산된 마스크를 시중에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공급은 오늘(26일) 0시부터 시행하는 긴급수급 조정조치로 마스크 생산업자가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판매처로 신속하게 출고해야 함에 따라,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100만 개를 최우선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한 것이다.

판매처는 우정사업본부를 비롯해 농협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및 중소기업유통센터, 기타 식약처장이 정하는 곳 등이다. 아울러, 대구·경북 이외 다른 지역에서도 국민께서 편리하게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약국·우체국·농협하나로마트 등 공적판매처를 통해 이르면 27일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일반 소비자 구매를 위해 매일 약국, 우체국, 농협하나로마트 등을 통해 공적 물량 약 500만개가 공급될 예정이며,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유통체감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여 필요한 조치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마스크 공급을 지원하고, 방역·의료 활동에도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