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신종 코로나' 피해기업에 저금리 운영자금 지원
산은, '신종 코로나' 피해기업에 저금리 운영자금 지원
  • 류관형 기자
  • 승인 2020.02.0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대출·보증·무역금융의 기한연장(대환 포함)
저금리 신규 운영자금 지원 및 비상대응체계 구축을 통한 신속한 금융 지원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최근 발발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들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방안을 마련해 신속한 지원에 나설 방침이라고 7일 밝혔다.

우선, 중소·중견기업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기존 대출·보증 및 무역금융의 기한을 연장(대환포함)하는 한편, 신규 운영자금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신규 운영자금의 경우 중소기업 50억원, 중견기업 70억원까지 최대 1.0% 금리우대 가능한 상품을 통해 어려움에 직면한 기업들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은행은 올해 1월 말 전 영업점 전수조사를 통해 피해(예상)기업 및 애로사항을 파악했으며, 사태 안정시까지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으로, 금융애로 상담센터를 활용한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피해기업을 신속하게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원대상은 업종에 제한 없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에 따른 직·간접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 기업으로 금융지원 희망기업은 가까운 은행의 영업점, 금융애로 상담센터 및 무역금융실(수출입금융 관련)을 통해 상담 및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산업은행은 피해 확산에 대비해 신규 특화상품 출시, 기 운용 특별상품들의 지원대상 확대, 신속한 지원을 위한 제도개선 등 추가적인 지원방안도 마련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