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나눔재단, 올해 '틔움버스' 사업 2만여명 혜택 제공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올해 '틔움버스' 사업 2만여명 혜택 제공
  • 김용환 기자
  • 승인 2019.11.25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총 557개 기관, 2만512명의 취약계층에 다양한 문화체험 기회 지원

2013년부터 7년 동안 누적 3478대 버스 지원, 약 12만여 명 틔움버스 이용

【월드경제신문 김용환 기자】글로벌 선도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의 사회공헌재단인 한국타이어나눔재단이 시행하는 ‘틔움버스’ 사업이 오는 12월 22일까지의 운행을 마지막으로 올해 활동을 마무리한다고 25일 밝혔다.

2019년 틔움버스의 마지막 활동인 12월 공모는 10월 7일부터 10월 25일까지 진행됐으며, 45개 신청 기관 중 전문성 및 신뢰성, 프로그램 내용의 타당성 및 차별성, 지원 대상의 적절성, 지원 기대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11월 1일 최종 20개 기관을 발표했다.

올해는 3월부터 12월까지 총 557개 기관 2만512명에게 혜택이 돌아갈 예정이며, 최대 1박 2일 동안 45인승 버스 1대와 운행 기사를 비롯해 톨게이트비, 주차료, 유류비 등 버스 운행 비용 일체를 함께 지원한다.

이로써 2013년부터 시작된 틔움버스 사업은 7년 동안 누적 총 3478대의 버스를 지원하여 약 12만여 명의 취약계층에게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 내년에도 변함없이 지원을 지속하며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게 다양한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틔움버스’ 사업은 한국타이어의 핵심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Mobility)’을 반영한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매월 공모를 통해 사회복지기관에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일반지원'과 한 가지 주제로 연중 지속되는 테마형 체험 활동을 기획한 사회복지기관에 연 3회 버스 운행비와 프로그램비 일부를 지원하는 '테마지원'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다.

또한 틔움버스 테마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잡월드 및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과의 업무 협약을 통해 진로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취약계층 아동∙청소년들에게도 45인승 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에는 1차로 선정된 22개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의 청소년 약 600명이 7~8월에 걸쳐 틔움버스를 이용했으며, 9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되는 2차 사업을 통해 약 650명에게 교육 참여 기회가 제공된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행복을 향한 드라이빙(Driving)’이라는 슬로건 아래 핵심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을 반영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사회복지기관 대상 차량나눔, 타이어나눔, 틔움버스 등 이동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어린이 교통사고 감소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교통안전 관련 인식과 행동, 통학로 교통안전 환경을 개선시키는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