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투자상품 판매·서비스 체계 전면 개편
KB국민은행, 투자상품 판매·서비스 체계 전면 개편
  • 류관형 기자
  • 승인 2019.10.0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고객 중심의 자산관리 강화를 위해 금융투자상품 판매 및 서비스 체계를 전면 개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우선 판매 상품을 선정하는 상품위원회 심의절차를 강화한다. KB국민은행 상품위원회는 상품전문가, 부동산전문가, 금융시장전문가, 소비자보호담당자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참여해 판매할 상품을 심의하고 있다. 이를 통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금리연계 파생결합증권(DLS) 상품’을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하는 등 상품판매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판매중인 상품과 투자대상 자산도 다양해지고 있어 심의 단계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상품위원회 심의 전 단계에서 철저한 사전 검토가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심의절차를 3단계에서 4단계로 확대한다.

은행 내 투자상품 실무 전문가로 구성된 사전협의체를 신설해 투자상품 판매 리스크를 더욱 세밀하게 살펴볼 계획이다. (4단계 : 상품부서 담당자 검토→투자상품협의체(신설) 검토→리스크 및 준법 관련 부서 점검→상품위원회 심의)

또한, 고객 자산관리 관점의 안정적인 상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특히, 변동성이 커진 최근 금융시장 환경과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은행 고객의 특성을 반영해 위험이 크지 않은 채권형이나 혼합형 상품, 포트폴리오 중심의 상품판매를 확대한다.

이를 위해 투자대상 자산별 특성 및 투자위험을 고려한 상품판매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운영할 계획이다. 더불어 포트폴리오 관점의 고객 자산관리를 위해 종합고객수익률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는 등 고객 수익률 중심의 자산관리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고객 자산관리 중심의 상품판매를 강화하기 위해 영업점 평가체계 개선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수익성보다는 고객 수익률과 자산관리 중심의 평가 체계를 더욱 강화해 고객의 자산과 은행이 같이 성장해 나갈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고객의 투자 수익률과 자산이 증가함으로써 은행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상품과 서비스 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