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중기대출 100조원 돌파
KB국민은행, 중기대출 100조원 돌파
  • 류관형 기자
  • 승인 2019.09.25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의 성장파트너로 자리매김

【월드경제신문 류관형 기자】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이 지난 20일 원화대출금 기준 중소기업대출 잔액이 100조 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KB국민은행이 생산적 금융을 통한지속적 자금중개 확대로 금융 본연의 기능을 강화하고, 중소기업, 창업기업, 자영업자의 단계별 성장을 적극 지원해 이뤄낸 결과이다. 또한, 전통적인 소매금융의 강자로 불렸던 KB국민은행이 가계대출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부문에 있어서도 리딩뱅크의 위상을 견고히 하고 있다는 평가다.

지난 20일 기준 KB국민은행의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100조1000억 원으로 2017년 이후 연평균 9.0%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연체율 또한 8월말 기준 은행권 최저 수준인 0.32%를 기록하는 등 성장성과 건전성 모두 괄목할 만한 실적을 거두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전국의 13개 'KB 소호 컨설팅센터'를 통해 자영업자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며자영업 선순환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16년 9월부터 2400여건이 넘는 무료 창업컨설팅을 제공하며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사업자와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고 있다.

또한, KB국민은행은 담보력은 부족하지만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기업 경쟁력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기술보유 기업의 애로사항을 맞춤형으로 해결하는 ‘KB기술자문서비스’를 선보였다.

최근에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국산화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소재·부품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최대 2.8%포인트의 금리우대가 가능한 ‘KB소재·부품기업 우대대출’을 출시했다. 이에 더해 KB국민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플랫폼 기반의 공급망 금융상품인 ‘KB셀러론’을 출시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맞춤형 금융을 적시에 지원하고 있다.

한편, KB금융그룹 차원에서도 창업벤처 중소기업의 성장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KB혁신금융협의회’를 출범해 향후 5년간 62조6000억 원의 여신 지원과 3조6000억 원의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경영컨설팅 등 토탈솔루션을 제공하는 KB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속적으로 지원” 하고 “앞으로도 생산적금융 확대를 통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과 상생 협력하여 중소기업의 성장 사다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