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러웨이골프, 2019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3種 출시
캘러웨이골프, 2019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3種 출시
  • 류도훈 기자
  • 승인 2019.09.0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각의 독특한 탄생 스토리가 있는 3종 퍼터 모델 라인업
션툴롱의 장인정신과 스모크차콜피니시의 결합으로 세련된 외관 완성
딥 다이아몬드 밀 페이스 기술과 바이 매트릭스 샤프트 적용으로 높은 퍼팅 성공률 선사
▲2019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라스베가스’ 모델

【월드경제신문 류도훈 기자】지난해 국내에 처음 상륙한 프리미엄 퍼터 브랜드 ‘툴롱 디자인(Toulon Design)’이 2019년도 신 모델을 한국에 공개했다. 캘러웨이골프는 2019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3종(라스베가스, 팜 비치, 아젤레아)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퍼터 3종의 가장 큰 특징은 베테랑 디자이너 션툴롱의 장인정신으로 탄생한 제품이며, 각 모델마다 특별한 스토리를 담고 있다는 점이다.

먼저 ‘라스베가스(Las Vegas)’ 퍼터는 카지노와 호텔이 즐비한 라스베가스 도시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모델로, 트럼프 카드 아이콘이 솔 부분에 새겨져 있다. 오디세이 퍼터에서 가장 상징적인 7번 모델의 헤드 디자인을 세련되게 다듬어 라스베가스의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담아냈다.

‘팜 비치(Palm Beach)’ 퍼터는 미국 플로리다주의 남동부에 있는 휴양도시인 팜 비치를 모티프로해 탄생됐다. 팜 비치는 많은 골프장과 유명 투어 프로들의 거주지로 유명한 곳이다. 팜 비치 퍼터의 외관은 해변가에 많은 야자나무와 호화로운 호텔·별장·개인농장·요트 시설 등을 갖추고 있는 고급 휴양지를 떠올리게 한다.

‘아젤레아(Azalea)’퍼터는 세르히오 가르시아 선수에게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모델로, 모델명에 대한 스토리가 좀 더 특별하다. 아젤레아(Azalea)는 진달래라는 뜻이다.

매년 4월 미국프로골프(PGA)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가 열리는 미국 조지아주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435야드) 13번홀(파5) 주위에는진달래가 활짝 펴 골프장측은 이 홀의 이름을 아젤레아로 붙였다.

가르시아는 지난해 마스터스 마지막라운드에서 저스틴로즈(38·남아공)에게 두 타 뒤지고 있던 상황에서 13번홀(파5) 티샷을 수풀 속으로 보내 위기를 맞았다. 그는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해 벌타를 받았지만 침착하게 파 세이브에 성공해 위기를 넘겼다.

가르시아는 이어 14번홀 버디와 15번홀 이글에 힘입어 로즈와동타를 만든 뒤 연장전에서 우승해 메이저 무관에서 탈출했다. 그가 이를 기념해 딸 이름도아젤레아로 지은 것은 유명한 일화다.

기술력은 3가지 모델 모두 동일하다. 먼저 샤프트는 스트로크 랩 퍼터에 사용된 그라파이트와 스틸을 결합한 바이 매트릭스(BI-Matrix) 가 적용됐다. 기존의 스틸 샤프트보다 40g 가벼워 무게가 75g에 불과하다. 샤프트에서 찾은 여유 무게 40g은 헤드의 솔 플레이트와 오버사이즈 그립에 재배치했다.

퍼터 전체의 무게는 유지하면서 최근의 트렌드와 퍼터 전체의 밸런스를 모두 잡으며 새로운 퍼터를 탄생시켰다. 이렇게 바뀐 무게 배분으로 인해 골퍼들은 백스윙 길이, 임팩트 시 페이스 앵글, 임팩트와 템포에서의 헤드 스피드 등 스트로크 시 높은 안정감을 느끼게 돼 퍼팅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또한 캘러웨이골프는 오랫동안 25종의 각기 다른 밀드 페이스 프로토타입 패턴들을 연구, 개발하고 실험한 결과 툴롱 디자인만의 딥 다이아몬드 밀(Deep Diamond Mill) 페이스 기술을 탄생시켰다. 일반적인 밀드 페이스 제작 시간이 2~3분 정도인 반면 딥 다이아몬드 밀 페이스는 약 20배 정도인 40분 이상 소요된다.

그만큼 공정 과정이 정교하고 까다롭기 때문에 숙련된 전문가에 의해서만 탄생될 수 있다. 페이스의 다이아몬드 모양의 그루브는 퍼팅 시 진동을 조절해 사운드와 필을 컨트롤하며, 다이아몬드 모양 안의 작은 그루브는 퍼팅 시 일관되고 빠른 볼 구름을 제공해준다. 소재 면에서도 차별성을 갖고 있다. 최고급 303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를 사용한 것이다.

캘러웨이골프 관계자는 “역작을 만들기 위해 303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를 사용해 초기 밀링 과정부터 아주 정밀하게 공정했다. 특히 헤드 디자인에서 보여지는 탑라인, 페이스의 높이와 넓이, 토우와 힐의 디테일 등 모든 부분이 완벽하게 조화되도록 심혈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는 아름다운 장인 정신과 매력적인 외관으로도 유명하다. 이번 3종 모델 역시 고급스럽고 세련된 스모크차콜피니시를 적용해 디자인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한편, 캘러웨이골프는 2019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출시를 기념해 구매고객 대상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은품으로는 세련된 디자인의 네임택과 볼마커로 구성된 기프트 세트가 제공된다. 네임택은 헤드의 솔 플레이트 부분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됐고, 정교한 제작 공정과 수작업을 통해 한정 수량으로 생산됐다.

특히 네임택의 경우 캐디백이나 보스턴백에 사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퍼터 커버 홀더로도 사용가능한 아이템으로, 트렌디함과 실용성을 모두 겸비하고 있다. 기프트 세트는 별도 구매도 가능하며, 소비자가 20만원이다.

캘러웨이골프 관계자는 “이번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는 최상의 소재와 기술력, 장인정신이 모두 결합된 걸작”이라며 “정교하게 가공된 수제 프리미엄 퍼터가 선사하는 놀라운 디자인, 사운드, 타구감을 꼭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