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소리를 찾은 아이들과 함께 ‘홈커밍데이’ 개최
KT, 소리를 찾은 아이들과 함께 ‘홈커밍데이’ 개최
  • 박규진 기자
  • 승인 2019.09.0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3년부터 17년째 청각장애아동을 위해 ‘소리’ 선물해 온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
장애아동들의 감동 스토리,장애 극복한 메달리스트 강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 선보여
연세의료원과는 2010년부터 협력해 난청 치료 및 뇌간이식 등 선구적 수술 시행
▲KT 황창규 회장이 ‘KT소리찾기 홈커밍데이’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월드경제신문 박규진 기자】KT(회장 황창규)는 연세의료원과 함께 ‘귀의 날’을 맞이해 지난 6일 저녁 연세대동문회관에서 소리찾기를 통해 그 동안 소리를 선물 받은 이들과 그 가족을 초청해 ‘KT소리찾기 홈커밍데이’를 열었다고 8일 밝혔다.

2003년부터 17년째 이어져 온 ‘KT 소리찾기’는 청각장애 아이들에게 소리를 찾아 주는 KT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이다.

홈커밍데이에는 황창규 KT 회장,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 채성원 대한이과학회장, 그리고 봅슬레이 올림픽 메달리스트 김동현 선수 등 그간 소리찾기를 통해 소리를 선물 받은 이들과 그 가족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17년 소리찾기 활동의 역사와 의미를 엿볼 수 있는 프로그램들로 진행되었다.인공와우 수술 후 KT꿈품교실에서 받은 미술 수업을 통해 생활미술학과로 진학해 꿈을 이루게 된 장수빈씨(여·21세)의 감동스토리를 발표했다.

또 수술과 재활을 통해 장애를 극복하고 올림픽에서 메달리스트가 된 김동현 선수의 희망 메시지에 대해 강연했고 청각장애 학생들로 구성된 클라리넷 연주팀 ‘사랑의 달팽이’의 축하 공연과 KT꿈품교실 참여 학생들의 미술작품 전시전과 합창 발표 등으로 KT소리찾기 17년의 의미를 전했다.

KT는 2003년부터 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청각장애 아동,청소년과 가족들에게 아름다운 소리를 찾아주기 위해 초창기 소리이비인후과(원장 박홍준)와 협력했다 .연세의료원과는 2010년부터 소리찾기 사업 협약을 맺고, 인공와우 수술 외 인공중이, 뇌간이식 등 선구적 수술을 지원했다. 2012년 KT-세브란스 꿈품교실을 개소해청각 재활훈련이 중요한 난청 아이들에게 국내 최초로 소그룹 청각∙언어 재활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캄보디아 청각장애아동들에게도 소리를 선물하기 위해 2018년 캄보디아 최초로 인공와우 수술을 하고, 2019년 캄보디아 국립의료원 프리엉동 병원에 KT꿈품교실 2호점도 개소해 재활을 지원하고 있다.

채성원 대한이과학회장은 축사에서 “KT 소리찾기는 소리로 대표되는 통신 회사인 KT가 청각 장애로 소리를 잃어버린 아이들에게 소리를 찾아 주겠다는 사명감에서 출발해서 뜻있는 의료진과의 팀워크가 이뤄낸 의료분야에서 가장 성공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라고 밝혔다.

세브란스 이비인후과 최재영 교수는 이날 특별강연에서 “사회적으로인공와우에 대한 지원이 없던 시기에 KT가 소리찾기 사업을 통해 난청 아동들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면서 난청아동 지원에 선구자적인 역할을 해왔다”고 평가했다.

KT 황창규 회장은 “KT 소리찾기는 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청각장애청소년들에게 소리를 찾아 주는 매우 의미 깊은 사회공헌 활동으로서이 귀하고 값진 일을 지속할 수 있다는 것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난청 청소년들이 더 멋지게 성장하고 꿈을 펼칠 수 있도록 KT가 함께 할 것이며, KT는 사람을 위하는 따뜻한 기술을 위해 더욱 더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