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수출통제조치 WTO에 첫 공식 문제제기
정부, 日 수출통제조치 WTO에 첫 공식 문제제기
  • 김창한 기자
  • 승인 2019.07.1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월드경제신문=김창한 기자】정부는 지난 8일~9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WTO 상품무역이사회에 주제네바 대한민국대표부 백지아 대사와 산업부 정경록 세계무역기구 과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일 일본이 발표한 대(對)한국 수출통제 조치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의 조속한 철회를 강력히 요구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정부는 지난 8일 WTO 상품무역이사회 개회와 동시에 일본 수출규제 문제를 추가의제로 긴급 상정할 필요성을 의장에게 설명하고 이번 건을 이사회 의제화(Other Business Items) 하는데 성공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일측 수출통제가 WTO협정상 근거가 없는 조치임을 분명히 지적하면서, 일측이 정치적 동기에 의해 이러한 무역제한 조치를 취한 것에 대해 상당한 우려를 표명하고 일본이 G20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이고 투명하며, 예측가능하고 안정적인” 무역환경의 중요성을 주장한지 불과 이틀만에, 이에 정면으로 반하는 조치를 발표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아울러, 일측 조치는 글로벌 밸류체인을 크게 교란해 한국 기업 뿐만 아니라 세계 무역에도 부정적 효과를 미칠 것임을 강조했다.

정부는 "이번 WTO 상품이사회에서의 문제제기를 시작으로 국제무역질서의 근간인 WTO에서의 본격적인 대응활동을 전개하고, 여타 국제기구에서도 지속적으로 문제제기 해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정부는 일측 조치의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WTO에서 제기하고, WTO 제소를 비롯하여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