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20일부터 국내선 운임 3.1% 인상
아시아나항공, 20일부터 국내선 운임 3.1% 인상
  • 김창한 기자
  • 승인 2019.06.0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일부터 선호좌석 확대

【월드경제신문=김창한 기자】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오는 20일부로 국내선 운임을 3.1% 인상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주요 관광 노선(서울~제주, 광주~제주, 대구~제주, 청주~제주, 부산~제주)에 선호 시간을 도입한다. 선호 시간은 승객들이 몰리는 시간대로 내륙발 제주행은 11시 59분 이전 출발편, 제주발 내륙행은 12시 이후 출발편이 해당되며 그 외 일반 시간대와 차등으로 운임이 부과된다.

예를 들어 서울~제주노선 편도 주중 운임이 8만6000원이었으나, 20일부터는 선호 시간 8만9000원(3000원 인상), 일반시간은 동일한 가격인 8만6000원(0원)에 판매된다.(표 첨부 확인)

상세 내용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www.flyasiana.com)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와 더불어 7월 1일 출발 편부터 유료로 사전 배정이 가능한 이코노미클래스의 선호좌석을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2016년부터 운영해 오고 있는 '선호좌석 사전예매 서비스'는, 고객들이 선호하는 넓은 공간의 앞 열 좌석을 일정액의 추가금액(△단거리 3만 원 △중거리 5만 원 △장거리 15만 원)을 지불할 경우 사전 배정해주는 서비스로, △앞열 좌석과 △비상구석을 선호좌석으로 추가 편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단, 비상구석의 승객은 비상 상황 시 캐빈승무원을 도와 승객들의 신속한 탈출을 도와야 하는 의무가 있기 때문에 일정조건을 충족하는 승객들에 한해 판매될 계획으로, 탑승 당일 카운터에서 추가적인 확인절차를 거쳐야만 한다.

▲노선별 인상 세부 내역 (유류할증료 및 공항이용료 별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