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톤, 패스인증서 출시 한 달 만에 고객 200만명 돌파
아톤, 패스인증서 출시 한 달 만에 고객 200만명 돌파
  • 박규진 기자
  • 승인 2019.05.28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박규진 기자】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의 이동통신사와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구, 에이티솔루션즈)이 함께 제공하는 패스(PASS) 인증서가 출시 1개월 만에 고객 200만명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패스 인증서는 패스 앱 내에서 제공하는 전자서명 서비스로, 4월에 출시된 바 있다. 패스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사의 고객이 온라인 서비스 상의 회원가입 또는 금융 거래 및 결제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때 개인정보 입력 없이 간편하고 안전하게 본인 인증을 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 기반의 인증 서비스이다.

패스 인증서는 패스 앱 실행 후, 약관동의 및 핀(PIN) 번호 설정 또는 생체인증을 진행하면 바로 발급이 가능하다. 공인인증서와 다르게 인증서를 별도로 휴대폰에 등록하거나 PC로 내보내기 등을 하지 않아도 되며, 패스 앱 내에서 모든 프로세스가 진행된다는 것이 장점이다. 또한 공인인증서는 1년마다 갱신해야 하는 반면, 높은 보안성을 바탕으로 패스 인증서의 유효 기간은 3년으로 발행된다.

패스 인증서는 공공기관에 제공 중인 모바일 통지 서비스에 적용되어, 국세청의 종합부동산세 안내 문자 서비스에 활용되고 있으며, 향후 부가세신고 안내 서비스 및 타 공공기관으로 서비스를 확대 제공될 계획이다. 또한 6월 중 동양생명의 로그인, 간편인증, 전자서명 등 인증 부문에 적용될 예정이다.

아톤은 향후 패스 인증서를 보험사를 시작으로 증권, 캐피탈사 등 금융 부문을 비롯해 공공기관 및 의료 부문 등 다양한 산업으로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아톤 김종서 대표이사는 “패스 인증서는 금융권 모바일 뱅킹 수준의 강력한 보안 환경을 구현하여 고객 프로세스는 간소하게 만든 전자서명 서비스”라며 “이동통신3사와 협력하여 혁신적이고 간편한 인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이를 통하여 패스 플랫폼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