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인프라운용혁신실’ 신설…실장에 이철규 KT서브마린 대표 선임
KT, ‘인프라운용혁신실’ 신설…실장에 이철규 KT서브마린 대표 선임
  • 박규진 기자
  • 승인 2019.05.0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트워크부문 소속으로 맨홀 등 기본 시설부터 5G까지ICT전체 안전컨트롤타워
실장에 네트워크 분야 전문가 이철규 현(現)서브마린 대표이사 선임
“KT 안전 관리 체계 통합해 원점부터 혁신,최고의 ICT 서비스 제공할 것"
▲이철규 KT서브마린 대표이사

【월드경제신문=박규진 기자】KT(회장 황창규)가 네트워크부문 직속으로 인프라운용혁신실(이하 인프라실)을 새롭게 만들고 초대 실장(전무)에 이철규 현(現) KT 서브마린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8일 밝혔다.이철규 실장은 1986년 KT로 입사해 네트워크품질담당,네트워크운용본부장 등을 역임한 네트워크 분야 전문가다.

인프라실은 선로,장비,건물 등 사업 분야별로각각 관리하던 안전과 시설관리 영역을 통합해 맨홀 등 기초 통신 시설부터 5G까지 ICT인프라 모든 네트워크 영역의 안전을 책임지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한다.

KT는 이번 조직 신설로 기본적인 통신 장애 대응은 물론 5G시대 인프라장애 등 복합 위기 상황에서도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맨홀∙통신구∙통신주 등 시설물도전수 정비한다.

또한 네트워크투자∙운용계획은 네트워크운용본부, 현장 기술 지원은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 미래 인프라 전략은 융합기술원등에서 각각 관리하던 과거 프로세스를 바꿔 네트워크와 관련된 전략, 이행, 관리, 개선 등 전체 과정을 인프라실로 일원화한다.

앞서 황창규 회장은 지난 4월 26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사옥 대강당에서 열린 '2019년 그룹임원 워크숍'에 참석해 아현화재에서 드러난 안전 취약점을 철저히 개선하고 통신 시설 관리체계를 혁신해 고객과 국민들에게 5G시대 최고의 ICT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안전 조직을 신설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KT 인프라운용혁신실장 이철규 전무는“그동안 따로 관리되던 KT의 통신시설 안전관리 체계를 통합하고 원점부터 혁신해 최고의 ICT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