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환경규제 강화로 석탄화력 감축 위한 대안 필요"
"기후변화 ·환경규제 강화로 석탄화력 감축 위한 대안 필요"
  • 김창한 기자
  • 승인 2019.03.15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석탄화력 조기 감축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월드경제신문=김창한 기자】김성환, 어기구 의원은 기후변화와 환경규제의 강화로 인해 석탄화력의 경쟁력이 사라짐에 따라 석탄화력 조기 감축을 위한 정책적 대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재무적, 환경적 측면에서 석탄화력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조기 감축을 추진하기 위한 정책적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김성환, 어기구 의원이 주최하고 (재)기후변화센터가 주관하는‘노후석탄화력 조기 감축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3월 21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다.

전 세계적으로도 석탄화력을 에너지 믹스에서 퇴출하려는 음직임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이탈리아는 2025년까지 석탄화력을 단계적으로 중단하고, 독일은 2038년까지 모든 석탄화력발전소를 폐쇄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발표된‘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로드맵 수정안’은 전환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이 대폭 감축돼, 석탄화력 비중 감소가 불가피해 보인다. 하지만 아직 이렇다 할 감축 수단은 물론 구체적인 감축목표도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맷 그레이 책임연구원(카본트래커 이니셔티브)이 ‘석탄발전의 재무적 위험성’을, 김승완 교수(충남대 전기공학과)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이행을 위한 유효한 정책옵션 분석’을, 이소영 변호사(기후솔루션)가 ‘노후석탄 조기 폐지 필요성과 이를 위한 법‧정책적 실행 과제’를 주제로 발표한다.

패널토론에는 전의찬 교수(세종대)를 좌장으로 최우석 과장(산업부 전력사업과), 구본풍 국장(충청남도 미래산업국), 김소희 사무총장(기후변화센터), 이오금 기후변화담당관(주한영국대사관), 백강수 실장(한국동서발전 기후환경실), 이상용 실장(한국서부발전 기술사업화실) 등이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