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e삼성사건’ 수사 타켓?
이재용 ‘e삼성사건’ 수사 타켓?
  • 김대의 기자
  • 승인 2008.02.04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연대 제기 ‘불법 경영권승계 의혹’ 특검수사 착수
삼성전자 이재용 전무
삼성그룹 비자금 특검팀이 드디어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를 향해서도 ‘매스’를 들었다. 특검팀은 이 전무가 주도했다가 실패한 ‘e삼성’ 사업을 도마 위에 올려놓고 불법 경영권 승계 의혹 등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가 연루된 삼성 불법경영권 승계 의혹이 특검 수사 대상에 올랐다.

‘e삼성’은 이재용 전무가 지난 2000년 사실상 처음 시작했던 사업. 이 전무는 e삼성과 시큐아이닷컴 등 최대주주로 인터넷벤처기업 14개 등을 총괄 운영했다. ‘삼성 황태자’가 야심차게 시작한 사업이란 점에서 재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인터넷사업 붐이 일던 때였고 게다가 삼성이란 막강한 배경이 뒷받침 되던 사업이어서 성공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e삼성 사업은 실패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불거졌다.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e삼성의 적자 규모가 200억원을 넘어서는 등 기업들의 부실 정도가 심해지자 삼성 계열사들이 나서서 이들 기업의 지분을 사들였다는 점을 지목하면서 부당성을 계속 제기했다. 삼성 계열사들이 부실기업 e삼성의 지분을 사들여 그룹에 손실을 끼쳤다는 것이다.

특검팀은 이를 조사하기 위해 4일 ‘e삼성’ 고발 사건의 참고인 1명을 소환하는 것으로 시작으로 모두 6명의 관련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시킬 계획이다. 특검은 4일 오전 특검에 출석한 이해규(68) 전 삼성중공업 부회장을 시작으로 관련자들의 차명계좌를 통한 비자금 조성 의혹과 불법 경영권 승계 의혹 등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한편, 특검은 비자금 의혹에 연루된 삼성그룹 전현직 임직원들을 설연휴 이후 줄줄이 소환할 예정이다.

특검은 현재까지 수사진이 부른 참고인들의 상당수 계좌들을 ‘차명’으로 보고 이들 계좌에 연계된 상당수의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왔다. 이미 검찰 조사를 거친 차명의심 계좌 1,000여개 중 차명 가능성이 큰 300~400개 계좌를 정밀분석한 특검은 설 연휴가 끝나는 대로 수사의 구체적은 방향을 잡고 피의자를 색출해 낼 예정이다.

특검팀은 특히 최근 계좌 명의를 제공했거나 비자금 관리에 관여한 삼성 관계자의 범위를 200명 선까지 좁혀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비자금 관리에 개입한 것으로 보이는 삼성 전현직 임직원은 대략 20~30명 정도로 알려지고 있으며, 이들은 피의자 자격으로 특검에 소환될 예정이다. [프라임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