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플라스틱∙일회용품 감축 캠페인에 적극 동참
삼성, 플라스틱∙일회용품 감축 캠페인에 적극 동참
  • 김창한 기자
  • 승인 2018.10.23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식당 테이크아웃 메뉴에서 플라스틱 절감 활동 확대
사업장 내 사무실, 화장실, 커피숍 등서도 플라스틱과 일회용품 절감

【월드경제신문=김창한 기자】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계열사들이 플라스틱과 일회용품 사용량 감축에 본격 나섰다. 이는 플라스틱과 일회용품 사용량을 줄여 환경을 보호하자는 우리 사회의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삼성전자와 SDS, 삼성전기 등 일부 계열사들은 테이크아웃(Take-out) 메뉴를 제공하는 사내식당에서 플라스틱을 감축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는데, 이를 삼성디스플레이, SDI, 물산, 호텔 등 모든 계열사로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사내식당 테이크아웃 메뉴의 플라스틱 감축 활동은 △ 플라스틱과 비닐 재질을 재생종이 재질로 변경하고 △1회용 숟가락과 포크의 비닐포장을 제거하고, 플라스틱 소재의 포장음료를 축소하며 △에코백 사용을 독려하는 것 등이다.

삼성은 이러한 활동으로 사내식당에서 플라스틱과 비닐 사용량을 월 36톤, 연간 432톤 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은 사내식당 이외에도 사무실, 커피숍, 화장실 등 사업장의 다양한 장소에서 플라스틱과 일회용품을 줄일 방침이다.

플라스틱 감축 방안으로는 △사무실과 회의실에서 개인 머그컵이나 텀블러 사용을 권장하고 △리필용 문구 사용을 확대하며 △사내에 입점한 커피숍에서 플라스틱 컵과 빨대를 종이재질로변경하고 △개인컵을 사용하면 가격을 할인해 주는 것 등이 포함된다.

일회용품 축소를 위해서는 △ 화장실에 핸드드라이어 설치 △ 건물 로비 우산빗물제거기 설치 등이 추진된다. 삼성전자와 삼성 계열사들은 각 회사 사원협의회와 함께 환경보호를 위해 플라스틱과 일회용품을 절감하는데 임직원들이 적극 동참하도록 캠페인도 병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