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장애인 고객 위한 ‘마음도움 창구’ 12곳 개설
현대해상, 장애인 고객 위한 ‘마음도움 창구’ 12곳 개설
  • 류관형 기자
  • 승인 2018.10.04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고객, 전담 창구서원스톱상담 가능
장애인 전용 콜센터·문자·수화 상담 서비스 도입

【월드경제신문=류관형 기자】현대해상(대표이사 이철영·박찬종)은장애인 고객의 보험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고객 지원팀 12개소에 장애인 고객 전담 창구인 ‘마음도움 창구’를 설치해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마음도움 창구’에는 장애인 고객이 방문 시 기다리지 않고업무를 볼 수 있도록 장애 유형별 응대 매뉴얼을 숙지한 전담 직원이배치되며, 장애인 고객은 번호표 대신 ‘마음도움 카드’ 에 본인의 장애 유형과 원하는 업무를 체크해 전담 창구에 제출하면 된다.

또한, 장애인 고객이 보다 편리하고 원활한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콜센터에 장애인 전용 번호(02-2116-1060)를 도입했으며, 청각·언어장애인 고객을 위한 문자 상담 및 한국정보화진흥원손말이음센터를 통한 수화상담서비스 등 다각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현대해상 CCO 박윤정 상무는 “몸이 불편하신 장애인 고객분들의 어려움을반영해 이 서비스를 도입했다” 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한 서비스 개발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해상은 고령자의 콜센터 이용 편의성 증대를 위해 만 65세 이상 고객은 여러단계의 ARS 메뉴를 거치지 않고 상담사와 바로 연결되는 ‘실버고객 ARS’ 서비스를 운영중이며, 공공 및 민간부문 ARS 운용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17년 ARS운용실태 평가'에서 ‘매우 우수’ 등급을 받아 대외적으로도 콜센터 운용의 우수성을 입증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