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13차전] 전해영, 연장 6차례 접전 끝에 첫 우승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13차전] 전해영, 연장 6차례 접전 끝에 첫 우승
  • 류도훈 기자
  • 승인 2018.09.18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해영(45·모리턴구단)이 18일 전라북도 군산에 소재한 군산CC(파72·5,835야드) 부안(OUT), 남원(IN)코스에서 열린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18 13차전’(총상금 1억 원) 최종라운드에서 연장 6홀 접전 끝에 챔피언스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전해영 프로.(사진제공=KLPGA)

【월드경제신문=류도훈 기자】전해영(45·모리턴구단)이 18일 전라북도 군산에 소재한 군산CC(파72·5,835야드) 부안(OUT), 남원(IN)코스에서 열린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18 13차전’(총상금 1억 원) 최종라운드에서 연장 6홀 접전 끝에 챔피언스 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우승상금 1800만 원이다.

전해영은 대회 전날 선두와 5타 차, 공동 12위로 마친 후 최종라운드에서 1번홀을 기분 좋은 버디로 시작해 14번홀까지 총 5개의 버디를 잡았다. 우승권에서 팽팽한 대결을 펼치던 전해영은 17번홀에서 아쉬운 보기를 기록하며 최종합계 4언더파 140타로 유재희(44), 정일미(46·호서대학교)와 동타로 플레이오프에 돌입했다.

연장 첫 홀에서 전해영과 유재희가 파를, 정일미가 보기를 기록하며 두 번째 홀부터는 두 명의 선수가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양보 없는 치열한 접전으로 결과는 좀처럼 나오지 않았고, 연장 5번째 홀까지 각축전을 벌였다.

승부는 6번째 홀에서 갈렸다. 유재희의 티샷이 해저드에 빠지며 트리플 보기를 범했고, 전해영의 티샷은 벙커에 들어갔지만 차분하게 보기로 마무리했다. 전해영은 챔피언스 투어 첫 우승을 6번의 연장 끝에 일궈냈다.

연장 6홀 승부는 ‘챔피언스 투어 최장 플레이오프’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11년 ‘KLPGA 볼빅 센츄리21CC 시니어투어 3차전’에서 박성자(53·볼빅), 천미녀(51)가 기록한 5홀이었다.

대회를 마친 전해영은 ”정말 오래 기다렸다. 간절했던 우승을 연장 승부 끝에 차지하게 되어 감격스럽다”라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전해영은 지난 1996년 KLPGA 정회원으로 입회하고 이듬해부터 2008년까지 정규투어에서 활동했다. 2000년에는 ‘신세계 여자오픈골프대회’에서 우승하며 이름을 알리기도 했다.

이후, 2015년 챔피언스 투어에 데뷔하며 기대를 모았던 전해영은 49개 대회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전해영은 “우승을 금방 할 거라고 주변에서 많은 기대를 해주셨다. 그래서 욕심을 냈던 것이 우승이 다소 늦어진 이유인 것 같다”고 밝힌 뒤 “이오순 프로님께 두 달간 퍼트 레슨을 받았다. 퍼트가 약했는데 보완하고 나니 성적이 눈에 띄게 좋아졌다”라며 우승 비결을 공개했다.

또 전해영은 “골프를 계속 하는 이유는 ‘즐거워서, 좋아해서’다. 골프가 너무 좋아서 다른 일은 할 수가 없다”고 웃으며 말한 뒤 “지금처럼 즐겁게 경기에 임한다면 이번 시즌 남은 2개 대회 중 한번은 우승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번 겨울에 전지훈련을 체계적으로 해서 내년에도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1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홍희선(47)이 최종라운드에서 2타를 잃어 최종합계 3언더파 141타로 단독 4위로 마감했고, 김서윤(43), 이자영(43)이 2언더파 142타로 공동 5위에 그쳤다.

이밖에 2018시즌 챔피언스 투어가 단 두 개 대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정일미의 4년 연속 상금왕 등극과 챔피언스 투어 최초 상금 1억 원 돌파 여부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