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고촌재단, 저소득가정 자녀 멘토링 사업 확대
종근당고촌재단, 저소득가정 자녀 멘토링 사업 확대
  • 이인영 기자
  • 승인 2018.02.06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문구∙광진구 이어 올해 성동구∙동대문구까지 지역 및 규모 확대

종근당고촌학사 장학생 144명 멘토 참여
▲종근당고촌재단 김두현 이사장(오른쪽)과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월드경제신문=이인영 기자】종근당고촌재단(이사장 김두현)은 서대문구와 광진구에서 진행하던 ‘저소득 가정 멘토링 사업’의 지역과 규모를 올해 대폭 확대한다. 종근당고촌재단은 5일 성동구청, 동대문구청과 ‘저소득 가정 멘토링 사업’ 공동 추진 협약을 추가로 체결하고 해당지역의 저소득층 중학생을 대상으로 멘토링 활동을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저소득 가정 멘토링 사업은 지역사회 저소득 계층 학생의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더 많은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종근당고촌재단과 구청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이번 협약으로 종근당고촌학사 장학생 144명은 직접 청소년들의 멘토가 돼 학습지도, 인성교육, 문화체험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게 된다.

종근당고촌재단은 2013년 서대문구를 시작으로 2015년 광진구, 올해 성동구와 동대문구로 멘토링 사업을 확대했다. 멘토의 규모도 40명에서 144명으로 3배 이상 늘어났다.재단과 구청은 2월 내로 교육 대상자를 확정하고 교육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한 뒤 본격적인 멘토링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종근당고촌재단 관계자는 “올해부터 종근당고촌학사 장학생 전원이 멘토로 참여해 지역사회발전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멘토로 참여하는 장학생들과 멘티가 되는 학생들 모두 자신의 목표와 꿈을 달성하는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종근당고촌재단은 최근 이장한 회장의 제안에 따라 장학사업을 대폭 확대하고 있다. 저소득층 대학생을 위한 생활장학금을 신설해 올해 70명의 장학생을 선발했으며, 무상기숙사 종근당고촌학사를 추가 개관하고 여대생 기숙사를 신설하는 등 미래 인재 양성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