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내달 전국 4212가구 분양
GS건설, 내달 전국 4212가구 분양
  • 박규진 기자
  • 승인 2017.01.3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2곳·충청권 2곳…중소형과 테라스 등 특화평면 도입

【월드경제신문 박규진 기자】GS건설이 2월 전국 4개 단지에서 4212가구(일반분양 3976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2개, 충청권에서 2개 프로젝트가 공급된다. 수도권은 동탄2신도시, 한강신도시 등 2기 신도시 일대에서 공급되며, 충청권에서는 대전과 청주 도심권에서 공급된다.

‘오산시티자이 2차’를 비롯한 3개 단지는 중소형 위주로 구성된 1000가구 넘는 대단지 아파트이며, 한강신도시에 공급하는 ‘자이더빌리지’는 대형사로는 처음으로 추진하는 단독주택이다.

GS건설은 지역별 주거 트렌드에 맞춰 중소형 4베이, 판상형, 3면 발코니, 테라스하우스 등 특화평면을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2월 중순 동탄2신도시 인근 경기 오산시 부산도시개발사업지구 5구역에서 ‘오산시티자이 2차’를 분양한다. 동탄2신도시와 오산 도심이 모두 가까워 두 지역의 다양한 생활편의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오는 10월 입주 예정인 1차(2040가구)와 합쳐 총 3130가구의 자이 브랜드타운을 형성, 오산의 새로운 주거지로 부상하고 있다. 지하 4층 ~ 지상 최고 29층, 10개 동, 총 1090가구로 지어진다.

전용면적 59~102㎡로 구성되며 전용 84㎡ 이하 중소형이 95%를 자치한다. 특화평면으로 아파트 외 별동의 테라스하우스가 공급될 예정이다.

같은 달 경기 김포시 한강신도시 운양동, 마산동 일원에서 자사 첫 단독주택 단지인 ‘자이더빌리지’를 공급할 예정이다. 단지는 총 525가구 규모로, 전용 84㎡ 단일 면적으로 구성되며, 전세대 남향 위주로 단지가 배치된다.

전 세대에 테라스, 개인정원, 다락방, 개인주차장 등 다양한 특화설계를 적용해 단독주택의 장점을 극대화했다. ‘자이더빌리지’는 김포도시철도 골드라인(예정), 제2외곽순환도로(예정) 등을 통해 서울 접근성이 크게 강화될 전망이다. 

충북 청주시에서는 흥덕구 비하동 422 일대에 ‘서청주파크자이’를 분양한다. 총 1495가구 규모로 지어지는 이 단지는 전용 59~110㎡의 다양한 타입으로 구성되며 전 세대 판상형 구조를 비롯해 4Bay, 남향위주 설계 등이 적용된다.

특히 청주종합운동장 축구장 3배 크기의 근린공원을 품고 있어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췄다. 이 단지가 들어서는 비하동은 청주 내에서도 주거선호도가 높은 핵심 도심지이자 약 2만3000여 명의 종사자가 근무하는 청주일반산업단지와 근접거리에 위치해 있어 많은 인기가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