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한국의집, 명창 10人 초청 '월드뮤직, 아리랑' 진행
[맛집] 한국의집, 명창 10人 초청 '월드뮤직, 아리랑' 진행
  • 이인영 기자
  • 승인 2015.10.20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아리랑관련 희귀자료 전시도 함께 진행

【월드경제신문 이인영 기자】한민족의 희로애락이 담긴 민요 아리랑은 역사와 예술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한민족의 노래로, 지난 9월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며 국민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서도식)이 운영하는 전통문화 복합체험공간 한국의집(관장 김갑도)에서는‘아리랑’중요무형문화재 제 129호 지정을 기념해 대한민국에 전승되는 다양한 아리랑을 한 곳에 모아 명창들이 직접 공연하는‘월드뮤직, 아리랑’을 오는 27일부터 오는 11월 15일까지 약 20일간 진행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연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이춘희 명창 △신영희 명창 △정순임 명창 △김광숙 명창 △김길자 명창 △유의호 명창 △임정자 명창 △이춘목 명창 △유영란 명창 △박재석 명창 10명의 명창이 대한민국에 전승되는 다양한 아리랑을 한 곳에 모아 직접 공연하는데 의의가 있다.

이번에 선보일 아리랑은 △상주아리랑 △해주아리랑 △강원도아리랑 △서울아리랑 △밀양아리랑 △서도아리랑 △진도아리랑 △정선아리랑 등 전국 팔도의 아리랑으로 우리나라 지역마다의 특색과 지역별 고유정서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공연은 접하기 어려운 명창의 팔도아리랑 공연과 함께 한국의집에서 특별히 선보이는 다양한 아리랑의 모습을 만끽할 수 있다.‘생황과 첼로’가 함께 하는 합주에서부터, 우리 타악으로 표현되어 신명나게 어우러지는‘풍류한마당’까지 그동안 알고 있던 아리랑을 탈피해 더욱 친근하고 신나는 공연으로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공연들로 구성됐다.

또한, 정선아리랑연구소(소장 진용선)에서 아리랑 아카이브의 도움을 받아 아리랑 자료 40여점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자료전시회도 함께 공연기간 내 개최된다. 미국·일본에서 발행된 희귀 음반과 악보를 비롯해 1970년대 정선아리랑 LP음반 등이 공개된다.

주요 전시물 중 'Ah Ri Rung(아리랑)' 악보와 EP음반은 국내에서 처음 공개하는 것이다. Lee Kauderer가 작사하고 편곡한 아리랑으로 1954년 발매된 음반과 함께 나온 악보로 6.25전쟁 이후 해외로 확산된 아리랑을 확인할 수 있는 소중한 아리랑 보물이다. 전시는 한국의집 민속극장에서 다음달 15일까지 열린다.

한편 한국의집 김갑도 관장은“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친근하게 부를 수 있는‘아리랑’이더이상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속으로 퍼져나가 다양한 형태로 계승 발전됐다”며 “한국의집에서 함께 진행되는 명창 공연과 아리랑 전시를 통해 보고 듣고 즐기며 지역과 세대를 화합하는 흥겨운 문화의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