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지우, ‘두번째 스무살’ 스태프들에 화장품 선물
배우 최지우, ‘두번째 스무살’ 스태프들에 화장품 선물
  • 이인영 기자
  • 승인 2015.09.0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번째 스무살’ 동시간대 시청률 1위 기념 선물 전달

【월드경제신문 이인영 기자】배우 최지우가 tvN 새 금토 드라마 ‘두번째 스무살(연출 김형식, 극본 소현경)’의 동료 배우와 촬영 스태프 전원에게 화장품을 선물했다.

지난 28일 첫 방송한 '두번째 스무살' 1회가 3.8%(닐슨코리아)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자 이를 기념하기 위한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 것.

이번 이벤트는 첫 방송이 되기 전까지 고생한 스태프들에게 힘을 주고자 최지우가 직접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지우는 야외에서 고생하는 스태프들이 피부를 건강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자신이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리엔케이 제품 중 그녀가 실제로 사용하고 있는 ‘셀 투 셀 에센스’와 ‘셀 투 셀 옴므 에센스’ 여기에 직접 쓴 엽서까지 넣어 정성 어린 선물을 전달했다. 예상치 못한 기분 좋은 선물로 촬영장은 한 순간에 파티 분위기가 됐다는 후문.

리엔케이는 세포과학의 미학과 정수를 담은 안티에이징 전문 브랜드로 지난 8월 새 모델로 최지우를 발탁해 활동 중이다.

얼마 전 공개된 리엔케이와 최지우의 첫 광고 ‘끊임없이 변화할 때, 아름다움은 진화한다. 리엔케이, 새로운 리엔케이로 다시 태어난다’에서 최지우는 최근 예능에서 보여준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매력과 달리 시크하면서도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선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tvN에서 방영중인 ‘두번째 스무살’은 16부작(금·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 드라마로 엄마가 돼 살아온 지 20년째인 주인공 ‘하노라(최지우)’가 난생처음 15학번 새내기가 돼 갓 스물이 된 친구들과의 소통을 그려나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