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신년사]-장태평 한국마사회 회장
[2012년 신년사]-장태평 한국마사회 회장
  • 김형식 기자
  • 승인 2011.12.3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시사매일] 장태평 한국마사회 회장 신년사 전문

임직원 여러분, 2012년의 밝고 희망찬 해가 떠올랐습니다.

새해 새 아침을 맞아 마사회 가족 모두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바랍니다. 올해는 임진년(壬辰年) 용의 해입니다. 열 개의 천간 중에서 임(壬)자는 검은색을 상징하여 2012년은 60년 만에 한 번 찾아오는 상서로운 흑룡의 해라고 합니다. 올 한해 마사회는 물론 나라의 운이 여의주를 입에 물고 승천하는 용처럼 힘차게 상승했으면 좋겠습니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제가 마사회에 와서 전국 각지의 사업장을 돌아 본 결과 꿰어지지 않은 구슬들을 많이 봤습니다. 올 한 해 동안 여러분과 함께 흩어져 있는 구슬을 모아 마사회를 공기업의 보석으로 만들어서 마사회의 수식어를 경영성과가 가장 좋은 일류 공기업, 국민으로부터 사랑 받는 모범 공기업으로 바꿔보고 싶습니다.

그래서 우선적으로 조직 패러다임의 변화를 본격적으로 추진코자 합니다. 지난 해 말산업육성법 제정을 계기로 대외적으로 마사회는 경마회사가 아니라 말산업을 선도하는 회사임을 천명한 바 있습니다. 말산업 육성을 위한 제반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면서 내부적으로 조직의 틀도 함께 변화시켜 나가고자 합니다.

일류 공기업의 전제조건은 경영성과입니다. 각 사업장마다 자원을 재조직하고 일하는 방식 개선을 통해 성과를 극대화하는 방향을 모색해야 합니다. 앞으로 저는 성과창출을 통한 조직기여도를 모든 평가와 보상의 기준으로 삼을 예정입니다.

공기업으로서 공익활동도 중요하지만, 마사회 또한 기업임을 간과해서는 안 됩니다. 결과적으로 이익이 많이 나야 사회에 기여를 많이 할 수 있고 조직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두 번째로 마케팅을 적극 활성화하겠습니다. 알고 계시겠지만 세계적으로 경마의 사양화가 가속화 되고 있는 가운데 마사회 경마매출 증가세 또한 현저히 둔화되고 있습니다. 경마 마케팅에 대한 새로운 시각 개발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그동안 전적으로 경마에 의존해왔던 수익구조로는 마사회의 미래를 안심할 수 없습니다. 저는 자기가 가지고 있는 것들을 잘 활용해서 가장 큰 성과를 창출하는 것이 경영의 요체가 아닐까 합니다.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보잘 것 없는 섬을 관광객으로 넘쳐나게 한 남이섬에 비하면 마사회는 조직, 자금, 인력, 시설 등 훌륭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습니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자원을 잘 활용하면 얼마든지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세 번째로 회사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사명변경을 포함한 모든 틀을 바꾸는 작업을 추진하겠습니다. 지금 마사회와 함께 사용하고 있는 KRA는 마사회의 기업정신과 사업내용을 포괄하는데 한계가 있습니다. 또한 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공식명칭인 마사회와 영문 이니셜인 KRA의 혼용은 대중에게 혼란을 야기하고 있고 홍보측면에서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이 있습니다.

급변하는 시대에 적응하고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사기업은 물론이고 공기업들도 사명을 거의 다 변경했습니다. 따라서 마사회도 62년이나 된 지금의 사명을 굳이 고집할 필요가 없다고 봅니다. 앞으로 일 년 동안 직원 여러분과 함께 고민하면서 말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에 어울리는 좋은 회사 이름을 만들고 지금의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개선해 보고자 합니다.

마지막으로 장외발매소 문제의 조속한 해결책을 모색하겠습니다. 작년 한 해 마사회는 장외발매소 문제로 홍역을 앓았습니다. 규정과 절차를 무시한 성급한 업무추진으로 언론의 비판과 지역여론의 곱지 않은 시선으로 향후 장외발매소 신설은 물론 이전조차 쉽지 않게 됐습니다. 말산업 육성을 비롯하여 마사회 중흥을 위한 중요한 시기에 더 이상 장외발매소 문제로 발목이 잡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문제의 원인부터 철저히 파악해서 되는 것은 되는 방향으로, 되지 않을 것은 조기에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존 장외발매소 또한 현실에 안주하지 말고 다양한 소셜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거점으로 주민들의 생활 속으로 파고 들어갈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2012년은 무척 바쁜 한 해가 될 것 같습니다. 오늘은 큰 틀에서 몇 가지 방향만 제시하였습니다. 구체적인 것은 한 해 동안 여러분과 함께 의논하고 고민하면서 최선의 방안을 찾아 차근차근 추진토록 하겠습니다.

회장인 제가 먼저 빗자루를 들고 앞장서서 열심히 땀을 흘리겠습니다. 임직원 여러분께서도 올 한 해가 향후 마사회의 십 년, 이십 년을 좌우한다는 각오로 각자 맡은 업무에 최선을 다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립니다.

다시 한 번 새해를 맞는 여러분과 여러분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하며, 새해 새로운 각오로 힘차게 출발합시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