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AISFF) 개막
제9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AISFF) 개막
  • 김형식 기자
  • 승인 2011.11.03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시사매일] 국내 최초, 최대규모의 국제경쟁단편영화제인 제9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AISFF)가 2일 오후7시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막을 열었다.

영화배우 차태현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개막식에는 안성기 집행위원장, 손숙 이사장, 강수연 심사위원장(영화감독), 공효진, 이명행 특별심사위원(영화배우)을 비롯 박중훈, 차인표, 김상경, 유지태, 오지호, 예지원, 차예련, 박철민, 김석훈, 김태훈, 김꽃비 등이 참석하였고, 임권택, 이명세, 정지영, 윤성현 감독 등 다수의 영화계 인사가 자리를 빛냈다

개막작으로는 어릴 적 첫사랑의 우연한 재회를 그린 유대얼 감독의 ‘에튀드, 솔로’와 지하철 운전기사를 꿈꾸는 소년의 성장통을 그린 안드레스 크루스, 오스발도 몬타뇨 감독의 ‘마틴’이 상영됐다.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2일부터 오는 7일까지 6일간 개최되며 이번 에는 총 90개국 2173편의 역대 최다 출품국가 수를 기록하는 등 해를 거듭할수록 국제적인 단편영화제로써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다.

올 해로 9회째를 맞은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안정적이고 내실 있는 국제영화제로 자리잡았으며, 사전제작지원을 통해 젊고 재능 있는 영화인들을 양성하고, 기내상영을 통해 단편영화의 대중화를 꾀하는 등 전반적인 영화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54편의 출품작을 비롯한 특별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감독들의 초기 단편에서부터 최신작까지 비평적, 상업적으로 주목 받은 감독들의 개성 넘치고 독특한 작품세계를 볼 수 있다.

또한,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을 제작한 일본 이누도 잇신 감독이 강연하는 마스터클래스와 영화인 소장품 경매, 시네마토크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