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펜션’으로 가을여행을...
‘스파펜션’으로 가을여행을...
  • 이인영 기자
  • 승인 2011.11.02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경제신문/시사매일] 만추의 계절. 기온도 하루가 다르게 뚝뚝 떨어지는 계절이다. 늦가을에 가볼만한 여행테마는 무엇일까?

서울에서 그리 멀지 않은 경기도 포천의 최고 관광지 산정호수와 명성산은 늦가을의 정취를 흠뻑 느낄 수 있는 즐거운 여행지다. 두시간 정도의 산행으로 늦가을 억새의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 있는 가을여행의 보고라 할 수 있다. 수려한 산정호수의 풍광도 명성산에서 내려다 볼 때가 가장 아름답다고 하니 가을이 모두 가기 전에 한 번쯤 들러볼 일이다.

또 하나의 즐거움은 산정리에 위치한 스파펜션 산비탈에서 스파와 함께 가을을 만끽해 보는 것이다. 노천스파라 춥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따끈하게 덥혀진 욕조에 들어가 강력한 제트모터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력한 물줄기는 충분한 안마의 효과까지 거둘 수 있다고 한다.

철저하게 프라이버시를 보호할 수 있는 구조로 설계되 타인의 시선을 피하면서 충분한 휴식을 거둠은 물론 현대인의 스트레스와 피로를 푸는 유용한 공간으로 사랑받고 있다. 커플스파인 2~3인용 스파는 물론 한가족이 사용하기에 충분한 가족스파 5~6인용 스파도 준비돼 있어 커플여행이나 가족여행엔 최고의 코스라 평가될만 하다.

산비탈펜션은 그리 넓지 않은 공간을 만화책과 영화타이틀, 도자기 전시, 당구와 탁구대는 물론 자전거까지 보유하고 있는 철저한 고객중심의 눈높이에서 만들어진 펜션이다.

유료로 제공되는 웨버그릴 바베큐는 물론 무료로 제공되는 아침 브런치는 미니뷔페의 즐거움으로 고객의 입 맛을 사로잡고 있어 늦가을 여행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최상의 선택이 될 것이다. 예약은 전화는 물론 홈페이지(http://www.sanbital.com)에서 손쉽게 가능하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